나는 어디가서도 내가 태어났을 때의 몸무게를 말하는 것을 싫어했다.
그리고 여전히 어디에서도 내 몸무게를 말하는 것을 싫어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며시 고백해보자면
나는 태어날 때 4.2kg이었다고 한다.
보통 여자 아기가 태어날 때 평균 몸무게가 3.2kg임을 감안하면
어마 어마한 우량아이다.

그래서 나는 내가 약간 통통한(구태여 '뚱뚱한'이라는 표현을 쓰고 싶지는 않다) 체형을 가진 것은,
그 탄생에서부터 시작했다고 믿고 살았다.
하지만 훗날 엄마에게 내가 출산 예정일 보다 2주 정도 늦게 태어났고,
이미 뱃 속에서 많이 자란 상황이었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그렇다면 과연 나의 체형은 어디에서부터 기인한 것일까?

풍만한 몸매를 소유한 우리 엄마?
물론 유전적인 부분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엄마는 내게 항상 말해왔다.

"엄마는 너 낳고 이렇게 됐다. 엄마 처녀때는 안 그랬어."

나는 평생 날씬해본 기억이 없다.
상체는 날씬했던 적도 있었지만 하체는 정말 단 한번도.
심각한 수준에 이르기 시작한 것은
중학교에 올라가면서부터.

내가 내 입으로 말하긴 뭐하지만,
둥글 둥글한 성격 때문에 그닥 살이 찐 것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고,
그래서 죽을 것 같은 다이어트를 경험한 적이 없다.
아니, 솔직히 말하자면
살면서 몇번 정도는 심각한 스트레스에 쌓이기도 했지만
손에 꼽힐 정도였고,
그 시기를 이겨내고 나면,
세상에는 마른 사람도 있고, 좀 뚱뚱한 사람도 있고,
키 큰 사람도 있고, 키 작은 사람도 있고,
예쁜 사람도 있고, 못 생긴 사람도 있는 거지....
라는 생각으로 또 살아왔다.

그래도 너무 심각하다 싶을 정도로 살이 붙었을 때는,
조금 조심하고 운동해서 심각하지 않을 정도로만
만들었지,
절대로 날씬해본 적도 날씬 함을 꿈꾼 적도 없다.

그런 내가,
진짜 '다이어트'라는 것을 하게 되었다.
정말 사람의 한 마디가 엄청나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으면서.
누군가는 농담으로 던진 한마디에
개구리는 맞아죽는다.

물론 그 한 마디가 이렇게까지 가슴에 와서 박혔던 것은,
내가 문제를 느끼고, 내 스스로에게 떳떳하고 당당하지 못했기 때문일 것이다.

시작을 했다.
하지만 생각만큼 수월하지는 않다.
저열량 다이어트는 아니기에
먹는 것에 큰 스트레스를 받지는 않는다.

물론 사랑하는, 밤마다 함께 했던
맥주를 먹지 못한다는 것은 약간의 서글픔이지만.
오히려 챙겨먹지 않았던 아침과 비타민제,
그리고 과일까지 섭취하는 건강한 생활이다.

헌데, 왜.
왜.
왜.

마음만큼 살은 빠지지 않는 것일까ㅠ
흙.
마인드 컨트롤이 중요하다는 것은 알고 있는데,
그래도 줄어들지 않은 체중계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가슴이 조금,
아파온다ㅋ

정식으로 시작한지 3주. 그러니까 21일.
2Kg이 빠진 게 전부다.
뭐, 내 체중에서는 한달에 1~2Kg을 빼는 게 가장 건강한 체중 감량이라는 사실을 알고는 있는데,
그래도!!!!

내기가 걸려있어서 그런지,
자꾸만 조바심이 난다.

지난 주말에는 3주만에 조금 무너졌는데!
다시 심기일전하여.

4월 30일까지 -5.5Kg
6월 26일까지 -4.5Kg
이후에 -2Kg

내 인생에 날씬이라는 단어는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까짓 꺼 한번 만들어 보자!!
못할 게 뭐 있어. 세상에.

아파트 계단을 왕복 10번 오르내린 후,
족욕을 하며
끄적거림.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월의 끝  (0) 2010.04.28
I'm OK  (0) 2010.04.19
다이어트  (0) 2010.04.14
내게 이런 남자를 내려주세요  (0) 2010.03.06
정말 찌껄이기  (0) 2010.02.19
개인의 취향  (0) 2010.02.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