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합실에서...

대합실에서 모르는 사람들과 함께 텔레비전을 보는게 롯데리아에서 혼자 시간을 죽이는 것 보다 훨씬 낫네.

# 버스에 올라타서...

고속버스에서 나는 냄새가 넘 싫다ㅠ 과연 니 여행의 목적은 무엇일까? 영화? 아니면 자아 성찰 ㅋㅋㅋ 잘 모르겠다. 그저 난 정말 머물고 싶지 않았을 뿐. 내일의 내가 기대돼. 물론 실망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기대로 가득 찼어~

# 움직이는 버스 안에서...


새벽 한 시 이분. 차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영화를 보면 아예 잠을 잘 수 없을 것 같고 지금 눈을 감으면 왠지 후회를 할 것 같았다. 그럼 한 시간만 음악을 들으며 창밖을 보자고 생각했다. 그렇게 창밖을 보는데 아무런 생각이 나지 않았다 꼭 무슨 생각을 해야한다는 강박관념에 빠진 사람처럼 여행길에서 인생에 대한 자신에 대한 생각을 하지 않는 스스로를 비난했다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시간을 보내는 게 정말 나쁜 걸까?
오늘 생각했다.
꿈을 꾸지 않았더라면
하고싶은 일 따위가 없었더라면
너무 일찍 어른이 되지 않았더라면
훗 모두 소용없는 이야기.
나는 아무것도 아닌 길바닥의 점이 되고 싶다.
손톱끄트머리의 때가 되고 싶다.
하지만 알고 있다.
절대 그 자리에서 만족하지 못할 나란 것을.
그래서 난 지금도 방황이란 두글자를 무슨 훈장이라도 되는 듯 심장에 품고 어두운 밤거리를 달린다.

# 선산 휴게소에서...

세시 십사분. 선산 휴게소. 자리는 불편해도 한참 잘 자고 있었다. 아마 꿈도 꾸면서 잔 거 같은데... 무슨 꿈이었는지는 절대 기억이 나지 않지만ㅋ 무튼 그런데 잠이 깨버리고 말았다! 완전히!!! 이럴 줄알았으면 나가서 좀 움직이는 건데 ㅠㅠ 잠이 깰까봐 휴게소에서의 15분을 포기했는데 아까워 죽겠다. 고속도로는 낮이건 밤이건 휴게소가 맛인데... 물 하나를 사고 화장실에 가는 게 전부일지라도 ㅋㅋㅋ 버스가 움직이면 다시 잠들 수 있을까 . 하품이 나는 걸 보니 다시 잘 수 있겠다 잠이 들어 눈을 뜨면 부산이길 바랬는데! 다시 잠들면 이번엔 진짜 눈 떴을 때 부산이겠지. 해운대로 달려가 아침을 맞이하고 싶다. 아침 바다 위로 펼쳐진 하늘을 보며 바람을 느끼며 ... 개기름 가득한 얼굴로 ㅎㅎ

# 휴게소를 지나 다시 움직인 버스안에서...

하품이 나고 눈물이 흘러 다시 잠이 들줄 알았는데 점점 말똥해지고 잡생각만 많아지고 허리는 아파온다. 젠장 자자!

정신을 차려보니 구미에서 지리 시간에나 듣던 낙동강을 건너 대구를 지나고 있다. 잠이 오지 않는 다면 차라리 이 시간을 즐기자 마음 먹고 배터리가 아까워 꺼두었던 아이폰의 전원을 켜고 음악을 듣기 시작했다. 그리고 요즘 한참 빠져있는 오락 ㅡ 앵그리 허니를 시도 했으나 두 판만에 접었다. 집에 혼자 있을 때는 도저히 멈출 수가 없어서 터지가 망가지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될 정도였는데 .. 역시 나는 안에서와 바깥에서가 다른 인간인 것 같다.
여행의 시작점에서 아무 생각도 하기 싫다고 발버둥쳤는데 도착점에 도달하기도 전에 잡생각이 들어 미치겠다. 그것도 한두가지 생각이 아니라 오만가지 생각이 머릿 속에서 뒤엉켜 뒹굴고 있다.
나... 이렇게 끄적이는 게 너무 좋다. 내가 내 감정을 순간의 느낌을 적어 내려가고 있다는 게 너무 좋다. 감정의 혹은 감상의 포장일 뿐이라 하더라도 좋은 것은 좋은 것.
어쩜 정말 내게 의미있는 순간은 이렇게 무언가를 적어 내려가거나 아니면 말을 하고 있는 순간인지도 모르겠다.
지껄이거나 끄적이거나... 그렇게 그렇게 살아가기.

끄적이던 손이 멈췄다.
순간의 감정 아닌 이전의 기억, 혹은 머릿 속을 스쳐지나간 단어에 대해 끄적이려 하니 고민에 빠진 것이다.
낯설음.
뭔가 인위를 가하는 것만 같은 느낌.
끄적임이 아닌 글이 되어야만 할 것 같아서 나는 그 앞에서 망설이고 있는 것이다.
끄적임은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그저 지금 이 순간의 감정의 기록일 뿐이니까.
하지만 글은 완벽해야 할 덧만 같다.
지금 바로 손이 움직이는대로가 아니라 마음이 머리를 거쳐 손으로 전달 되어야 할 것 같다.
누군에게 보여줘도 부끄럽지 않은 글을 쓰고 싶다.
그래서 나는 머뭇거린다.
글 앞에서는...
스스로에 대한 정말 잔인한 평가를 내려보자면 나는 재능도 없고 노력도 하지 않는다.
책을 너무 읽지 않으니까.
책을 읽지 않는 사람이 어떻게 좋은 글을 쓸수 있단말인지.
나는 너무 글을 쓰지 않으니까.
많이 써 보지 않은 사람이 어떻게 좋은 글을 쓸수 있단 말인지...
항상 다짐한다.
많이 읽자.
그리고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글쓰는 연습을 하자.
하지만 한 번도 지키지 못했다.
지금 중요한 건 글이 아니잖아 라며 나는 백수를 무기 삼아 나의 나태를 못 본 척 눈 감아주고 있다.
일을 하지 않으면 결국 난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인간인 것인가.
일을 하면 일을 한다는 핑계로 노력하기를 포기하고, 일을 하지 않는 순간에는 일을 구하는 게 게 우선이라며 노력하기를 포기하고 , 결국 이런 날 지켜보며 나란 인간은 어쩔 수 없다며 진짜 포기를 하고 ... 이런 건, 이런 건 아니잖아. 이런 건 너무 바보 같잖아.
이런 건 너무 어리석잖아 이런 건 너무 슬프잖아.
나는 하고 싶은 게 너무 많다.
그렇다 나는 아직도 꿈꾸다 죽고 싶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식 새끼는 다 필요없다.  (0) 2010.10.15
해운대 바다 위로 떠오른 아침 해를 보다  (0) 2010.10.13
심야버스에 떠다닌 생각의 조각들  (0) 2010.10.13
새벽 한 시, 부산행 버스를 타다  (10) 2010.10.12
꿈틀거리기  (0) 2010.10.05
옆길로 새기  (0) 2010.10.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