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의

: 작품 자체보다는 곁가지의 이야기들이 더 많습니다.

 

 

 

 

, 어쩜 좋을까.

또 좋아하는 드라마가 생겨버렸다. 아니, 시트콤이라고 말해야 하는 구나.

사실, 지금까지 시트콤에는 크나큰 흥미를 느끼지 못 해왔다.

그저 하이킥 시리즈 정도를…. 보통의 마음으로 좋아한 정도?

 

하지만 그런 내가 MBC 시트콤 <스탠바이>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

 

첫째, 백수라서 시간 맞춰 시트콤을 챙겨보기가 수월했다.

둘째, 류진의 시트콤 연기가 궁금했다.

셋째, 우연히 첫 회를 보고 나니, 끊을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

 

이 정도?

 

류진이 시트콤 주연을 맡았다고 했을 때, 솔직히 말하면 나는 이 시트콤이 시청률 적인 측면에서 성공할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류진이 내가 좋아하는 배우이기는 하지만

솔직히 고백하건데스타성, 혹은 영화나 무대로 말하자면 관객 동원력이 있는 배우는 아니니까.

하지만 왠지 모를 호기심이 생겼던 것은 사실이다.

 

내게도 류진이라는 배우가 그저 평범했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배우에게 매력을 느끼게 되는 것은 아주 한 순간인 것 같다.

특히나 작품 하나에 꽂히면 그곳에 출연한 배우를 비롯해, 스태프까지 좋아지는 희한한 성질을 가지고 있는 나에게는 더더욱.

내게 있어 류진이라는 배우를 다시금 보게 만들어준 작품은 <경성 스캔들>이었다.

그 작품을 보기 전까지 류진은 내게 그저 비주얼은 훌륭하나 단독 주연을 맡기에는 부족해 보이는…. 실장님이나 귀공자 전문 배우이며, 연기를 못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엄청나게 출중하게 느껴지지는 않는 배우였다.

하지만 <경성 스캔들>을 좋아하게 되면서 류진이라는 배우가조금은 매력있게 느껴졌고

<국가가 부른다>를 통해서 조금은 더 좋아하게 되었다.

정말 <국가가 부른다>에서 허당 재벌 역할을 했었는데그때 류진에게도 이런 코미디가 어울릴 수 있다는 사실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물론 류진을 정말 좋아하게 된 계기는 그의 실물을 본 것이지만.

 

우연한 기회로 유진과 기태영의 결혼식 장에 가게 되었다.

식장에 들어갈 수도 있었지만솔직히 말하면 보고 별 흥미가 없어서

친구만 들여보내고나는 주위를 배회했다.

그렇게 배회했을 때, 류진을 보게 되었다.

수트를 입고.. 한 손에는 아기의 손을 붙잡고한 손에는 천으로 된 아기 가방을 들고걸어가는데나 그 모습에 완전히 반해버리고 말았다.

그런 류진의 시트콤이니남들한테는 흥미가 일으키지 못할지언정 나는 봐야만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해품달은 안 봐서 잘 모르지만 <적도의 남자> 때문에 익숙해진 임시완이 나오는 것도 흥미로웠고또 다른 매력남….. 이기우의 등장도 나를 설레게 만들었다.

이기우.

비주얼이 정말 딱 마음에 든다.

그리고 전부는 아니지만뜨문 뜨문그가 맡은 캐릭터들이 너무 좋다.

영화 <사랑을 놓치다>에서도 나는 영화를 본 후 이렇게 말했었다.

예기치 않게 이기우가 너무 좋다

드라마 <꽃미남 라면가게>를 봤을 때도나는 이기우에게 푹 빠지고 말았었다.

그런데……… 그런데….. 그런데….

<스탠바이>에서도 너무 좋다. 캐릭터도 좋고, 그 캐릭터를 연기하는 이기우도 좋고.

 

그렇게 배우들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했는데

이게 스토리도 마음에 든다.

솔직히 말해서 21세기 한국형 신세대 콩쥐 역할인 임시완.

계모 역할의 류진 아버지.

아들(류진/류진행)이 결혼하려던 여자가 죽고아들이 그 여자의 아들(임시완)을 떠맡게 되자시완을 구박하는데

어떻게 보면 유치하고또 불편할 수도 있는 상황 설정인데….

너무 코믹하게부담스럽지 않게 잘 풀어내는 것 같다.

그리고어떻게 봐도 지금 이 갈등 구조가 결국에는 진정한 가족애를 깨닫는 것으로 끝날 것을 알기에지금 시완과 진행 아버지의 관계가 그리 껄끄럽지만은 않게 느껴지는 것이다.

 

러브 라인만 해도 그렇다.

그런 진행(류진)을 짝사랑해온 수현. 당연히 류진행과 수현이 잘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얼마 전 수현과 기우의 조깅 장면이 잊혀지지가 않는다.

진행이 수현을 여자가 아닌 동생처럼만 생각한다는 것을 기우가 전하게 되고

상처받은 수현이 스스로를 위로하기 위해 달리기를 시작한다.

기우가 그 곁에서 함께 뛰어주는데

두 사람…. 진짜 완벽한 비주얼이었다.

기우는 지금 현재정소민과 시완과 삼각 관계를 이뤄야지 정상인 건데

나 홀로또 이렇게 기우와 수현의 투 컷에반해버려서 큰일이다.

혼자서 망상에 빠지고 있으니.. 쯪쯪쯪.

 

이렇게 주인공들만 해도내 눈길을 사로잡는데

이 시트콤 <스탠바이>.

조연까지도 날 미치게 만든다.

특히나 하석진과 고경표.(극중에서는 김경표)

지금은 시청률이 나오지 않아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

만약 시청률이 잘 나온다면나는 그 영광을 하석진과 고경표에게 돌리고 싶다.

너무 매력 돋는다.

두 사람이 웃음을 톡톡히 담당하면서 극에 재미를 불러일으킨다.

하석진이 복수 노트에 이름을 작성하며 훈민정음을 읊을 때나는 진짜 그 장면이 왜 그렇게 웃길 수가 없다.

, 경표는 행동 하나, 말 한마디가 다 개그이고.

(경표도 필름있수다 소속 배우라고 한다. 인터뷰를 보니, 류덕환을 존경하는 선배로 꼽았는데그래서 그런지 더 애정이 돋는 것도 있다)

 

뿐만 아니라진행 아버지인 정우와 박준금 아나운서의 러브라인도 좋고… (예상은 했지만 생각보다 빨리 진전돼서 살짝 놀라긴 했다)

쌈디 캐릭터도 대박.

쌈디의 억양과 대사들이 너무 마음에 든다.

 

아직 정소민은 조금 캐릭터가 약하긴 한데러브라인이 본격화 되면

중심에 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류진과 이기우의 비주얼과 기럭지가 너무나 바람직하고도 훈훈하고….

하석진과 경표가 너무 매력적이고…..

아니고, 안될 걸 알면서도 기우와 수현의 러브모드를 바라는 이 순간….

나는 시트콤 <스탠바이>가 너무 좋다.

 

웃음을 잃지 않으면서도,

따뜻한 무언가가 있다.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느낌이다.

 

그저 지금보다는 시청률이 조금 더 나와서제작진도 출연진도….

더 즐겁게 촬영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나 홀로 외쳐본다.

<스탠바이>… 파이팅!

 

  1. 2012.06.08 14:34

    님맘이제맘...저도넘잘보고있어요ㅜㅜ기우-수현-석진 삼각관계살짝밀어봄ㅋㅋㅋ첨엔진행이랑 이뤄지길했는데 생각보다 잘 어울리지않더라고욬ㅋ

  2. 무비야 2012.06.25 21:56

    저도 정말 재미있게 보고 있는데 아기를 키우고 있다보니 인터넷도 제대로 못해보던 차, 시청률이 갑자기 궁금해지더군요.. 헉 3.7%!! 캐릭터, 스토리, 재미 뭐 하나 빠지는거 없이 깨알같음 재미를 느끼고 잇건만 낮은 시청률에 제마음이 다 상처를 받는 것 같다군요. 그래도 님의 포스팅보고 위안 받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