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하고 싶은 일들이 너무나 많이 생겼다.
하지만,
여러군데 분산된 시선은
이도 저도 아닌 결과를 나오게 만들수 있다.

집중은 딱 한 곳에만!
그리고 나머지 곳에는 꾸준한 성실함을.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하지만 말뿐!
모든 것이 너무나 조급해진다.

간만에 이렇게 하고 싶은 일이 많아져서
좋.다.

일단. 일본어.
오늘 아침 역시 너무나 피곤해 6시 50분에 눈을 뜨고 말았다.
학원을 가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했지만,
난 갈 수밖에 없었다.
왜냐,
마음이 움직이는 곳으로
발길도 향하는 법이니까.

12월에 일본어 시험이 있는데,
고민이다.
2급을 보기에는 실력이 턱없이 부족하고,
그렇다고 3급을 보기에는 뭔가. 뭔가. 뭔가.
용납이 안된다고 해야하나?

지금부터 죽어라고 공부하면 12월에 2급 시험을 볼 수 있겠지만,
그렇다면 회사일이라던지 뭔가가 부족해질 수 밖에 없다.
그렇기에 일본어를 우선시할 수는 없다.
(지금 마음 상으로는 가장 하고 싶은 일이지만 말이다)

그러면 그냥 이번 시험 보지 말고,
내년에 2급으로 볼까하는데,
일본어 선생님은 그냥 3급이라도 먼저 보란다.
2급은 아무래도 무리라면서.
좀더 고민을 해 봐야 겠다.

그리고 두번째.
블로깅.
이라고 하면 우습고 본 공연 및 영화 정리라도 잘하고 싶다.

일을 시작하면서,
일주일에 한 번씩은 공연을 보자고 생각했고,
아직까지는 그래도 잘 지켜지고 있다.

어제 <브로드웨이 42번가>를 보면서는,
그래, 이 일을 하기를 정말 잘했어! 라는 생각이 처음으로 들었다.

그렇다면 본 공연에 대한 블로깅을 하고 싶은데,
그저 감상을 말할 뿐이면 되는 일이 나에게는 왜 그리 어려운 것인지.
그냥, 그렇다.
자꾸만 타인의 글과 나의 글을 비교하고,
좀더 잘 쓰고 싶다는 욕망이랄까.

그게 자꾸만 나의 손을 머뭇거리게 만든다.
하지만,
그래도 써야만 한다!

세번째는 일이다.
일이 세번째라는 게 좀 찔리기는 하지만,
이건 마음 상에서이고,
현실적으로는 첫번째로 해야만 하는 일이고,
해보면 아는 일이다.

일을 하는데 아직 큰 어려움을 느끼는 건 아니지만,
L양이 참 잘한다.
위기감 까지는 아니지만 자극이 된다.
정리도 참 잘하고, 성실하게 고민하고, 결과를 도출해낸다.

그에 반해
나는 정리정돈을 하지 못하는 느낌이랄까.
많이 배우고, 많이 생각하고,
그래서 잘 하고 싶다.
결국, 난
잘 하고 싶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다.이.어.트.

이 네가지가 요즘 머리속에서 뒤죽박죽이다.
어느것에 우선순위를 두어야 하는지.
아_
집중하고픈 곳이 너무나 많은
나날들이다.

그래서.
행복한.
나날들.
이.
다.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씨네큐브에 대한 단상  (0) 2009.09.05
약, 커피 그리고 맥주  (0) 2009.07.25
해보면, 안다  (0) 2009.07.22
아침 학원이 나에게 미치는 영향  (0) 2009.07.16
부모가 봉도 아니고_  (0) 2009.07.14
살아가기  (0) 2009.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