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예전에 한번, ‘누구세요라는 카테고리에 쿠도 칸쿠로에 대해서 쓰려고 했던 적이 있는데.(지금도 임시 저장이 되어 있기는 하다.) 그냥, 오늘 <11명이나 있어>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살짝 언급을 하고 넘어가야겠다.(살짝이라고 하지만 이래 놓고 엄청나게 이야기할 수도 있다.)

 


사실 요즘 일드가 다시 땡기기 시작했는데, <11명이나 있어>는 쿠도 칸쿠로 때문에 보고 싶은 드라마였다. 사실 지난번 <자만 형사>가 그리 내 스타일이 아니었고, 쿠도 칸쿠로의 세계가 무너졌다는 이야기를 너무나 많이 들어서 살짝 걱정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11명이나 있어>를 다 보고 나니, “그래, 아직 죽지 않았어. 쿠도 칸쿠로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뒷심이 많이 부족해진 것 같기는 하다.) 나는 쿠도 칸쿠로의 시끌벅적함과 따뜻함이 너무 좋다. 그리고 그의 발상이.


 

그를 좋아하게 된 게 아마도 <키사라기 캣츠아이>. 시한부 인생의 남은 삶과 친구들과의 우정을 다루는 방식이 너무나도 마음에 들었다. <IWGP> <타이거 앤 드래곤> <맨하탄 러브스토리> 등도 참 좋아했던 드라마. 살짝 <자만 형사>에서 그 기세가 꺾였지만, 이번에 <11명이나 있어>로 다시 호감도 UP이다.


 

일단, 정말 소재가 너무 좋다. 7명의 아이를 데리고 재혼을 한 무능력하지만 긍정적인 카메라 맨 아버지. 그 카메라 맨과 혼전 임신으로 결혼을 하게 된 새 엄마. 그렇게 8명의 아이들의 부모. 장남은 아버지를 대신해 가정을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으로 성실함을 바탕으로 아르바이트, 아르바이트, 아르바이트. 뭐 이 대가족이라는 소재가 좋다는 건 아니고, 생모가 귀신이 되어 등장한다는 점이 너무 기발하다. 게다가 자기 자식들이 아닌 막내, 새로운 아내가 낳은 자식의 눈에만 보인다는 거. 그렇게 두 사람은 비밀스럽게 그들만의 유대감을 만들어나간다. 두 사람의 관계도 참 좋았지만 나중에 귀신까지도 한 가족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포용력(?) 넘치는 가족의 모습도 정말 쿠도 칸쿠로답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장남이 첫 경험으로 상대를 임신시켜 결혼을 하게 되는 과정. 그리고 액자식 구성으로 매회 등장하는 또 다른 다이내믹 파파와 마마의 이야기. 그리고 할머니였으나 할아버지로 살아가다 가 커밍아웃과 함께 다시 할머니로 돌아온 역할에 실제로는 남자 배우를 기용한 것.(이 드라마를 안 보고 내 글을 이해하는 사람은 천재일 듯…)


 

아무튼 쿠도 칸쿠로의 세계에서는 불가능이란 없는 것 같다. 캐릭터들이 서로 치고 받는 대사들은 언제나 기대 이상이다. 나쁜 사람이 없다. 그래서 참 좋다. 적당한 따뜻함이 있다. 아무리 남들이 쿠도 칸쿠로의 세계가 무너지고 있다고 해도, 아직은 나는 그를 찬양할 것 같다.

  1. 지석 2013.02.10 03:05

    정말 이 작가는 천재인거같아여
    타이거앤드래곤 보고느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