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입장.
 

오빠 :
서번트 신드롬 이거 깜이 되겠는데..

동생 :
깜이 되겠다는 의미가?

오빠 : 
서번트 신드롬에 걸린 사람에 대한 사진 인터뷰....자료 조사한 다음에 서번트 신드롬인 사람에 사랑과 영화..

동생 :
영화 레인맨.

오빠 :
그러나 결국 평범한 일상이 주는 소중함을 부각시키면서.. 레인맨 지금 봤는데. 이건 우애로 끝나는 거고..

동생 :
소재는 좋지. 사실 그런 신드롬이라던지... 나는 그 서프라이즈 익스트림(?)인가에 나오는 것들만 보면.. 다 이야기로 만들고 싶어.

오빠 :
천재성에 대한 인간에 욕망과 덧없음.. 서프라이즈 익스트림에 나오는 소재가 뭐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이건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이야기 거든... 서프라이즈 익스트림에 나오는 것이나 EBS 거시기 등에 나오는 거나 이런 저런 것 많이 봤지만. 서번트 신드롬. 이건 확실히... 스토리가 나올 듯... 상업적이긴 하지만... 국내 영화에서의 소재의 특수성도 그렇궁... 사전 인터뷰나 조사 좀 하면 스토리는 막생길듯...

동생 :
지금 오빠간 준 플롯만 가지고는.... 솔직히 근데 지금 오빠가 말한 걸로는...... 우리 나라 영화에서 지금 또 <다슬이>라고 있어... 이 방향성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서 스토리텔링은 어떻게든 가능은 하지. 팔리는 것이냐 의미있는 것이냐.. 상업성을 선택할 것이냐 예술성을 선택할 것이냐인데. 잘 팔리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

오빠 :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에 유리한 소재라는 거야..

동생 :
천재에 대한 인간의 욕망 이런 거 필요 없고... 자신의 뱃속을 채우기 위해서 서번트 신드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모아서... 범죄(?)나 희대의 사기극을 준비하려는 사람이 있는 거야.
오빠 :

마지막에 서번트 신드롬인 사람이 뒤통수 치는 것...ㅋㅋㅋ

동생 :
그치!

오빠 :
유주얼 서스팩트 혹은 박신양 나온거..

동생 :
박신양 나온 게 뭐지?

오빠 :
성형수술한 형으로 나와서 형한테 사기친사람들 다 복수하는것.. 내가 좋아하는 건데. 백윤식, 여자는 염정아..

동생 :
... 뭔지 알겠다.. 범죄의 재구성

오빠 :
ㅇㅇ

동생 :
응응~ 팔리려면 그렇게 가야하는 거고... 예술적으로 가려면.. 아까 오빠 말 처럼... 한 사람한테 집중해서..

오빠 :
소소한 일상과

동생 :
그가 겪고있는 고통과 고뇌를 다뤄야 하는 거지.

오빠 :
천재성이란 것을 바라보는 사회의 두가지 시각. 경외와 멸시.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노통의 말이 떠오른다..

동생 :
갑자기 왜 이거에 꽂혀가지고~

오빠 :
학교 내부 커뮤니티에 웃게에서 이 신드롬이 나왔는데.. 헬기에서 본 도시에 모습을 마치 그림을 그리듯 다 묘사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고 한눈에 너무 소재가 좋다는 생각을 해서.. 보니 레인맨이 있긴했는데.. 다르게 갈 수 있는 여지가 너무 풍부하더라궁..

동생 :
오빠가 매력적이라고 느끼는 소재는 다른 사람들도 다 매력적이라고 느껴... 하지만 좋은 작품이 나오지 않는 이유는 소재와 스토리텔링만으로 좋은 작품을 쓸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기 때문이야.

오빠 :
하긴 너 처럼 능력 딸리는 사람은..ㅋㅋㅋ

동생 :
오빠는 소재를 발굴해내는 능력이 있고, 나는 소재를 발굴하고 스토리텔링을 하는 능력이 있을 수 있지만, 좋은 문장과 좋은 단어를 쓸 수 있는 능력이 없지.

오빠 :
그렇쥐...

동생 :
뇌를 다룬.... 글을 써보고 싶기는 해... 이런 것처럼 천재성 이런 건 아니고........ 사랑에 관한 거지만... 뇌에 관련되게.....

오빠 :
좋은 문장과 좋은 단어을 쓸수 있는 능력이 없다.. 이거 나한테도 해당하는 거니? ㅋㅋㅋㅋ

동생 :
응응~ 너한테도 해당돼. 오빠 글은... 차라리 시면 시이지.. 소설이나 희곡, 시나리오, 대본 등은 아닌 거 같아. 오히려 시는 나쁘지 않을 듯.

오빠 :
당연하지. 그걸 목적으로 쓴적이 없으니까..

동생 :
중간이 없는 거지.. 시나 혹은 이성적인 글. 분석적이고 논리적인 글. 목적을 가지고 써도. 내 생각에는.. 흠흠흠.

오빠 :
그래... 근데 중간 중간 대사에 특이성이 나올 수 있을 것도 같긴한데..

동생 :
써보지 않고는 장담할 수 없는 거고....

오빠 :
ㅇㅇ

동생 :
김기덕 아멘 봤어~?

오빠 :
언제꺼야? 아리랑 이후야?

동생 :
가장 최신작.

오빠 :
보내줘

동생 :
영화관 가서 본 거야. 그거는 다시 개봉 안 한다고 하는 거 같던데.

오빠 :
아리랑에 여운이 아직도 맴돈다.. 진짜 많이 울었는데.. 그거 보면서.. 시파. 이건 어떤 감정때문에 우는건지 알수가 없었는데, 그냥 눈물이 너무 흘렀어.. 웃기지 어떤 감정 때문에 우는걸질 알 수 없는데 눈물이 난다는거..

동생 :
왜 웃겨.. 나는 잘 그러는데...

오빠 :
슬파다.

동생 :
물론 그러고 나서... 나중에는 깨닫지만...

오빠 :
불쌍하다. 아름답다. 그립다. 이런 이유가 있잖아.. 근데 아리랑은 참 감정을 알 수 없는 느낌으로.. 그랬음.

동생 :
그 영화 안 봤지? 릴리 슈슈의 모든 것. (아리랑의 흐름과는 전혀 무관한 영화임)

오빠 :
릴리 슈슈. 보내줘..

동생 :
담주 중이나 연말에 줄께.
오빠 :

ok.

동생 :
집에 1테라 짜리 외장하드에 있음...

오빠 :
dd
ㅇㅇ

동생 :
그거랑 <렛미인>

오빠 :
여튼 보내줘.

동생 :
추천할 만한 거 줄께~

오빠 :
글을 잘 쓸수 있다는거. 특히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아니라 남들이 듣고 싶은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거 정말 부러운 능력임..ㅋㅋㅋ 노력해라!!!!ㅋㅋㅋ

동생 :
http://www.~~~~
여기 지원할라구.

오빠 :
합격하면 괜찮긴하겠네... 커리어상으로..

동생 :
요번 년에도 거기서 본 공연들.. 다 좋았거든...

오빠 :
근디.. 여기 취업해서 특히 positioning할때.. 잘해..

동생 :
그게 살짝 고민...

오빠 :
슬슬 해당분야에서도 니 분야를 한쪽으로 몰아가야 할 시점이야 이젠. 마치 석사때는 이것저것 공부하다가 박사때는 한쪽을 파야하는 것처럼. 연출부로 가기엔 니 능력이 부족하고

동생 :
응응 프로듀서로 나가기는 해야할 것 같아......

오빠 :
프로듀서쪽으로 하기에는 니가 소망하는 바와 조금 다르고..

동생 :
프로듀서로 갔다가... 자리 잡으면... 능력 만들고...하면..

오빠 :
능력이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잖아..

동생 :
그치.. 단기간에 보는 건 아니고.. 40 먹어서라도.. 할 수 있는 거잖아.

오빠 :
여튼 이젠 예전과 다르게 슬슬 포지션잉을 적절히 해야해..

동생 :
일단 하고 싶은 거 보다는 잘 할 수 있는 일을 선택해야하지 않을까 싶어...

오빠 :
미래도 생각하면서...

동생 :
응응... 그래야지..

오빠 :
key
임 현시점에서.

동생 :
근데, 뭐 받아줘야 이것 저것도 가능한 거지... 이렇게 말해놓고 떨어지면 말짱 도루묵인데.

오빠 :
ㅋㅋ

동생 :
또 방황하면서.. 뭐 해먹고 살아야 하나 고민하는 거고. 근데, 이렇게 까지 망설임 없이 쓰고 싶은 곳은 또 나오기 쉽지 않은데..

오빠 :
/파일 전송/ 아 우선 서류라도 경험삼아서 볼까... 내정자가 있다고는 하던데... 최소 3300만원. 수당 빼고.


...중간 생략...

동생 :

일단 무조건 써보는 거야.. 무튼 쓸만한 곳 있으면 내정자가 있든 없든.. 다 써봐... 오빠는 돈 많이 버는 곳으로 가라.. 내가 살아보니까... 그게 최고더라... 근데 이미 나는 틀린 것 같고...(당분간은.........젊었을 때는... 어렸을 때는,,, 30대 초반까지는) 오빠라도 노선 잘 타서... 시작해. 정말 시작이 커. 오빠 말대로..

오빠 :
ㅋㅋㅋ

동생 :
나는 키를 잘 잡을 터이니,

오빠 :
무조건 큰 직장

동생 :
오빠는 시작을 잘해.

오빠 :
높은 직장. 갑기관

동생 :
응응. 무조건.

오빠 :
을병정 말고

동생 :
응응..무조건 무조건.

오빠 :
똥싸야해.. ㅋㅋ

동생 :
ㅋㅋㅋ

오빠 :
안녕

동생 :
가라.

오빠 퇴장.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에게 쓰는 편지가 전해지지 않는구나.  (0) 2012.07.02
지나가버린 메리 크리스마스, 다가올 해피 뉴 이어  (0) 2011.12.28
오빠와 동생  (0) 2011.12.23
담배  (0) 2011.12.20
스.포.트.라.이.트.  (0) 2011.12.18
지친 거 같아.  (0) 2011.12.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