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화이트 크리스마스>의 삽입곡.
처음 듣는 순간, 미치도록 좋더군.
가사도, 후덜덜.
내게도 특별한 사람이 생겼으면 좋겠다.








그렇습니까

                   - 흐른

눈을 보고 싶은데 니 손을 잡고 싶은데
너의 어깨입술을 만지고 싶은데
얘길 하고 싶은데 너무나 듣고 싶은데 음-

걷는걸 좋아하는지 영화를 좋아하는지
어제 꿈은 어땠는지 알고 싶은데
밤새도록 춤을 추고 밤새도록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 하고픈데

애원하긴 싫은데 유치하기도 싫은데
복잡하게 생각하기도 난 싫은데
뒷걸음질 치는 것 무작정 다가가는 것도 싫은데
음-

소리치고 싶지만
별다른 이유는 없기도 하겠지만 있기도 하겠지
손을 잡고 싶지만 그게 너일 필요는 없잖아
니가 필요한건지
따듯함을 나눌 그럴 누군가가 필요한지
알 순 없지만
니가 나에게 특별한 사람이 되길 바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