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요즘 빠져 있다는 '가을 방학'.
(빠진 거 까지는 아닌가?)
여하튼,
친구의 음악 취향을 신뢰하는 편이기에,
나도 한번 찾아서 들어봤다.
이거, 이거 잔잔하니 괜찮은데.
친구는 <샛노랑과 새빨강 사이>가 좋다는 데,
나는 이 길고도 긴 제목,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가 가장 좋았다.
물론 <동거>나 <가을방학><취미는 사랑>도 좋았지만..
<가끔....>은 가사보다도 제목과 멜로디가 내 취향인 듯.
가사 중에는 "너같은 사람은 너 밖에 없었어, 마음 둘 곳이라곤 없는 이 세상 속에"
이 부분이 가장 좋음.
내게도 그런 사람이, 가끔 미치도록 안고 싶어지는 사람이.
생.겼.으.면.좋.겠.다.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 가을방학

만약이라는 두 글자가 오늘 내 맘을 무너뜨렸어
어쩜 우린 웃으며 다시 만날 수 있어 그렇지 않니?

음악을 듣고 책을 읽고 영화를 보고 사람들을 만나고
우습지만 예전엔 미처 하지 못했던 생각도 많이 하게 돼

넌 날 아프게 하는 사람이 아냐
수없이 많은 나날들 속에
반짝이고 있어 항상 고마웠어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얘기겠지만

그렇지만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너같은 사람은 너 밖에 없었어
마음 둘 곳이라곤 없는 이 세상 속에

넌 날 아프게 하는 사람이 아냐
수없이 많은 나날들 속을
반짝이고 있어 항상 고마웠어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얘기겠지만

그렇지만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너 같은 사람은 너 밖에 없었어
마음 둘 곳이라곤 없는 이 세상 속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