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브로콜리너마저의 2집 <졸업>을 듣고 있다.
엉뚱하게도 그들의 1집 노래 중 <이웃의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가 생각났다.
아마도 가사때문일 것이다.
그렇게, 문득 문득 떠오르는 노래가 있다.




브로콜리 너마저 - 이웃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친구가 내게 말을 했죠 기분은 알겠지만 시끄럽다고
음악 좀 줄일 순 없냐고. 네, 그러면 차라리 나 갈께요.
그래 알고 있어 한심한 걸 걱정 끼치는 건 나도 참 싫어서
슬픈 노랠 부르면서 혼자서 달리는 자정의 공원

그 여름 날 밤 가로등 그 불빛아래 잊을 수도 없는 춤을 춰
귓가를 울리는 너의 목소리에 믿을수도 없는 꿈을 꿔
이제는 늦은 밤 방 한 구석에서 헤드폰을 쓰고 춤을 춰
귓가를 울리는 슬픈 음악 속에 난 울 수도 없는 춤을 춰

내일은 출근해야하고 주변의 이웃들은 자야할 시간
벽을 쳤다간 아플테고 갑자기 떠나버릴 자신도 없어
그래 알고 있어 한심한 걸 걱정끼치는 건 나도 참 싫어서
슬픈 노랠 부르면서 혼자서 달리는 자정의 공원

그 여름 날 밤 가로등 그 불빛아래 잊을 수도 없는 춤을 춰
귓가를 울리는 너의 목소리에 믿을수도 없는 꿈을 꿔
이제는 늦은 밤 방 한 구석에서 헤드폰을 쓰고 춤을 춰
귓가를 울리는 슬픈 음악 속에서 난 울수도 없는 춤을 춰

+ Recent posts